일상기록2015. 7. 16. 19:02

 

 

 

 

집에서 나와 버스를 타고 신도림역으로.

신도림역에서 합정역으로.

합정역에서 6호선 환승하여 연신내역으로.

연신내역에서 버스를 타고 가다 보면 나오는 '오봉산 석굴암 입구' 정류장

 

늘 그렇듯 허치와 나는

정류장에 내리면 바로 보이는 편의점에서

마실 음료를 사고 등산을 시작한다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작년엔 없었는데 예쁜 벽화도 생겼다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산 입구에서 신분증과 함께 이름을 쓴다.

원래 우이령길을 갈 때에는 미리 예약을 해야만 하는데 몇 년째 우린 그냥 예약없이... (마치 몰랐다는듯이..)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자주 가고 싶은데

 

경기도 양주.. 집에서도 멀고..

쉬지 않고 한시간을 산을 올라야 하는 코스여서 자주 오기가 쉽지 않다

 

초입에선 허치와 막 수다를 떨다가도

2/3 지점부터는 서로 말수가 급격하게 줄어든다

헉헉대는 숨소리와 부채소리만 들릴 뿐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길은 같고

작년보다 덜 더웠는데

작년보다 더욱 힘든건

 

나이를 한 살 더 먹어서 인가보다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"종희야 우리 왔어"

기도를 한 후에 바람을 쐬며 땀을 식히고.

 

벌써 1년이 또 지났구나 하는 생각과 함께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하산은 시간이 걸리더라도 비교적 쉽다

다시 정류장에서 버스를 타서 송추검문소에 내리면 육교 건너에 있는 '송추 가마골'

 

언제부터인가 종희를 보고 내려와서 여기서 꼭 밥을 먹는다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늘 갈비탕과 냉면을 시켜 나눠 먹었는데

날씨가 더워서 뜨거운 음식은 엄두도 안난다며

냉면 두 그릇에 순대를 주문했더니

 

옆테이블에 애들 유치원 보내놓고 모임에서 식사하러 온 것 같은 젊은 아줌마들이

순대를 보고 어머 맛있어 보인다 라며 자기들끼리 수근거리는데

 

'저기.. 다 들려요....'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정인언니랑 여름 밤 동네 노상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아이러부 자몽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신도림에서 영화를 보고 있으니 튀어 나오라는 친구들의 연락에

동네 카페 드미엘로 불렀다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군자로 넘어가서 저녁을 먹잔 은이의 제안에

귀차니즘을 무릎쓰고 지구 끝 군자로.

 

그리고 지하철에서 본...

응?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예전에 은이 생일파티를 했던 군자 '벌꿀식당'

그리고 엄청난 아이템이 있다며 집에서 챙겨 나온 저 병뚜껑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입술주라며 따라주는데 웃다가 숨 넘어갈 뻔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그렇게 와규와 김치찌개와

소주를 한 병 두 병 세 병 네 병 ..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눈물주 콧물주 입술주에 홀라당 반함♥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기억은 가물가물 하지만 우리 너무 신났었나봐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1차에서 끝날 줄 알았지만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2차로 자리를 옮겨

은이 남편분과 영상 통화를...

 

오빠 초면인데 너무 하이된 모습을 보여 죄송합니다

다음번에 실제로 만나면 얌전한 모습을 보일게요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은이가 찍고 보내준 사진인데 기억이 가물가물하다

다음 날 숙취때문에 힘들었지만 즐거웠으니

 

 

 

... 그걸로 됐다!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'일상기록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yummy yummy(2)  (0) 2015.07.16
yummy yummy(1)  (0) 2015.07.16
7월 여름(4)  (0) 2015.07.16
7월 여름(3)  (0) 2015.07.16
7월 여름(2)  (0) 2015.07.16
7월 여름(1)  (0) 2015.07.16
Posted by NARI.SHIN 신나_

댓글을 달아 주세요